[성불산]<충북 괴산>...복수혈전


    ====>>>> https://blog.naver.com/navwh6375/222237398658


<치마바위에서의 휴식>


언   제 : 2021.2.7 (일)  짙은 연무

어디로 : 휴양림 주차장-1봉-2봉-3봉-성불산 정상-치마바위-오성리고개

얼마나 : 산행거리 약 6.0 km / 산행시간 약 4시간 32분(식사및 휴식시간 포함)


산행기록

11:00  성불산 휴양림 주차장 출발

11:09  사방댐/좌측 계곡건너 들머리로

11:43  1봉(약 425m)/산불지대/우

12:04  2봉(약 480m)/

12:14~13:34  3봉(약 505m)/전망데크/돌탑/점심식사(1시간 20분)후 출발

13:39  안부/신선지맥 합류/휴양림 하산로 갈림길/좌

13:58  성불산(529.9m)/정상석/친구들은 휴양림으로,나는 능선을 계속 따름

14:20~14:32  치마바위/단애지대의 7성급 테라스/휴식(12분)후 출발

14:34  매전교 능선 분기점/좌측 신선지맥 능선을 따름

15:10  방골 포장임도 횡단

15:28  절개지 위/우

15:32  오성리고개/19번국도/산행종료


* 산행기에 언급되는 지맥명은 수계중심의 "대한산경표"를 따름

 

* 산행 실트랙 첨부(블로그)




얼마전 친구들과 괴산 성불산 산행하기로하고

증평에사는 친구와 만나러 동서울에서 버스를 타고 증평으로 내려가던중에

전날 같이 산행한 친구의 카톡이 날라온다.

같은 회사에서 잠시 접촉한 임원이 코로나 양성이 나와서 급하게 코로나 검사를 받는다고...

나는 전날 왕복 3시간 승용차 안에서 같이 얘기한 사이인지라

증평에 내리자마자 친구들에게 사정얘기를 하고

검사소를 찾아보니 청주까지 나가야 한다나...

결국 고이 가져온 약초술 한병만 건내주고
다시 서울오는 버스  맨 뒤칸에 앉아

숨도 못쉬고 와서 급하게 코로나 진단검사를 받았다


다행히도 다음날 나온 결과는 음성이라
바로 회사로 출근했지만
이런 사연으로 미뤄진 성불산을 오늘 다시 가게 된다.


아기자기한 암릉과 소나무가 잘 어울린 산
하지만 산불로 인해 벌거숭이가 된 산사면은
조금 당황스러웠지만
그래도 그 속에서 다시 살아나는 애기소나무들을 보며 자연의 복원력을 믿어봐야겠다


성불산 정상까지 동행한 친구들과 헤어져
암릉을 따르며 성불산 주능선을 진행하지만
지도에 나와있는 선바위나 안구바위는 구별할수 없겠고

직벽지대의 7성급 테라스가 보여 커피한잔 마시며 쉬어가는데 지도상 치마바위 위치이다


이제 어디로 갈까...
되돌아 가는건 내키지않고
그냥 주능선따라 하산하려다
내가 따르는 대한산경표와는 다르게
여기는 신산경표의 지맥 길이라 그 길을 따라가 보기로 한다.


신선지맥능선을 타고 19번 국도인 오성리 고개에 도착
좌측 고개마루를 돌아올라야 하지만 정면의 묘소뒤 잡목숲으로 바로 올라선다
하지만 빈틈없는 철망펜스에 가로막혀 미련없이 산행을 접는다.


잠시후 도착한 친구차로 괴산의 유명한 민물매운탕집에서 뒤풀이를 마친후
증평에서 동서울행 버스를 타고 돌아오는것으로
죽마고우들과의 즐거운 추억 하나를 더한다.



 증평터미널에 내려 친구 차로 괴산으로 이동

 성불산 휴양림 도착

 사방댐으로

 50년 묵은 친구들

 사방댐을 건넌다



 오늘은 투덜거림이 없다했더니

 도덕산을 바라보며...성불산 갔다가 도덕산을 갈거라고하니 모두들 반기를 든다



소나무와 바위가 잘 어울린 산이다

 산불지역이 나타난다



1봉



 오늘이 제일 젊은 날이란다

 산것과 죽은것

 친구들아~



 









살아줘서 고맙다





 암릉은 이어지고

 산불의 깊은 상처



3봉 도착

 조망도는 있는데 조망은 없다

 성불산 정상을 바라본다

 저리로 내려서려 했지만

성불산 정상으로

 정상에서 이곳으로 돌아와 하산해야한다







 좌측뒤로 박달산...신선봉은 연무속에 보이지 않는다

쌍곡계곡 좌측으로 보배산 칠보산 우측으로 이 지역의 맹주인 군자산과 그 우측의 비학산



 솔밭길 능선

 부산의 준희 선배님

군자산과 보배산

대한산경표...어느길을 가든 걷는자의 권리일것이다


7성급 테라스 발견

떨어지면 많이 아프겠다


직벽의 성불산 능선

 한참을 머무른다

 커피한잔 음미하며

 어디로 갈까 망설이다 신산경표 길을 따른다



대구의 비실이부부님...최근에 전 지맥을 완주하신 전설이시다...절대 비실이 아니다

 지맥스럽다

 논산의 바랑산님...참 순박하신 분이다

대한산경표 석문동지맥 능선은 맨 우측의 박달산에서 주월산을 지나 중앙의 뾰족한 옥녀봉을 넘어 석문동천이 달천에 합수되는 수주팔봉인근까지 이어진다

중앙의 박달산에서 신산경표는 우측 맹이재로 이어지지만 대한산경표는 좌측의 명산 주월산으로 이어지는것이 다른점이다

임도 횡단



표지기가 땅에 딩군다

 잘 수선해서 걸어둔다...비록 나와는 다른길이지만 이길 역시 산길이다...따르는 산길이 다르다고 표지기를 회손하는 꼴통들이 한심하다

달천이 지척이다

오성리 고개 절개지위

우측으로 잡목을 뚫는다

오성리 고개 도착

 좌측으로 올라야 하지만 연안이씨 묘소뒤 지름길로 오른다

 철망 펜스를 넘을수 없다...미련없이 산행을 접는다

 주월산과 박달산을 바라본다

친구들을 기다린다

 친구들이 도착하고

 괴산의 매운탕집으로

 



코로나로 운행 중단된 버스가 많아서 증평으로


18:50분차로 서울로...하얀 테이프로 가린 시간이 없어지는날을 기다리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