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  시2005.06.15 / 06.19/ 07. 03 

 

 

@ 진 행 경 로 :  화령재(320) - 초소 - 봉황산(741) - 비재(330) - 못제 - 갈령삼거리

                     (699) - 형제봉(832) - 피앗재(639)

  

 

 

@ 진 행 거 리 : 15.25 Km 

                    

                   

 

@ 산 행 시 간 : 총 5 시간 45 분 * 휴식시간 포함

                    ( 08 : 20 - 14 : 05 )

 

 

@ 산 행 인 원단독(1,2차 모두 확인 산행)/비재까지는 종주대와 동행  

                         구간의 편의를 위해 피앗재까지만 산기 작성.

 

@ 산 행 후 기

              

      <08 : 20 > 화령재 출발

                    화령재 들머리 입구에서 비닐로 비를 피하면서 맛있게 아침을 먹는다.

                    메뉴는 기가막힌것(?) ㅋㅋㅋㅋㅋ

                    내리는 비를 보니 하루종일 내릴비인듯 싶다., 이 예상은 산행이 끝나는

                    시간까지 빗나가질 않았다.

                    비를 털며 눈에 익은 마루금으로 달라 붙는다. 이곳도 한달 사이에 벌써

                    세번째인듯 싶다.  그리 어렵지 않게 산불감시초소에 도착한다.

     

      < 09 : 08 > 산불감시초소

                     분명, 봉황산 정상의 그 뽀족한 부분이 보여야 되는데 일체의 조망이

                     없다. 간혹 우측의 대궐터산이 희미하게 조망이 되는듯 하고,

                     잠깐의 휴식을 취하고 있는데 남진하시는 대간팀들인듯 싶다. 아마도

                     비재에서 출발하셨나 보다. 물어보니 역시나이다. 창원에서 오신 단체

                     이란다.  이렇게 비가 올때 단체 산행을 하는 사람들을 보면 그리 부러울

                     수 가 없다. 물론 오늘 일정구간은 나 또한 단체에 섞여 있지만....

                     서둘러 초소를 떠난다. 아무런 미련 없이. 마루금에 쓰레기가 없어서인지

                     가는 발걸음이 가볍다.....

 

      < 09 : 52 > 봉황산

                      속도가 붙질 않는다. 계속 그 수준이다. 그렇다고 앞으로 치고 나갈 수

                      없고... 오늘 갈길이 너무 먼데... 이를 어쩌나, 비는 내리고 한잔 마신

                      취기는 올라오고,,, 자꾸만 갈등이 멤도는 가운데 봉황산에 도착한다.

                      역시 조망은 불가능하다. 이런 날은 그저 무조건 걷기만 하면 되는데,

                      억지로라도 주변의 조망을 살펴보고 싶어진다. 이곳 저곳 사진 촬영을

                      해 보지만 확인해보면 아무것도 없다. 그대로 삭제.....

                      정상석만 간신히 촬영. 카메라에 방수대책을 세운다 세운다 하면서도

                      이제까지 무방비 상태이니 너무 나태해진 나를 반성해본다.

                      나 역시 도둑 맞고 외양간 고치는 사람중의 한명일것이다.ㅋㅋㅋ

 

       < 11 : 23 > 비재

                      약간의 암릉구간을 지나 속도를 내어 비재에 도착한다.

                      2차 종주대가 비재에서 구간을 멈추는 듯 싶다. 그래도 조금은 더 진행

                      했으면 좋으련만.....

                      수고하셨다는 인사말씀만 간단히 드리고 곧 바로 길 건너 철계단으로

                      올라선다. 이제부터 역시 나 홀로이다. 비오는 우중산행의 참맛을 느끼기

                      에 충분한 조건을 갖추었다. 이미 신발을 포함하여 모든게 다 젖어 있다.

                      심지어 내 마음까지도......

                      이젠 이 오르는 길도 그다지 힘이 들지 않는다. 비가 내려서 좋고,

                      보름전에도 걸었던 길이며  따지고 보면 근 7 - 8회 이상 걸어본 길이

                      아니던가 ?

                      두세번의 암릉구간이 나타난다,

                      바로 좌측으로 크게 떨어지면서 우회하게끔 길이 잘 나있다. 빗물이

                      대간길을 따라 흘러 내린다. 오르는데 무척 미끄럽다. 물위를 걸어

                      오르자니 당연히 힘이 들고 자꾸만 미끄러진다.

                      이때의 가시거리는 거의 제로상태였다. 그저 감각과 베낭에 걸쳐진

                      GPS로 방향을 찾는 산태로 진행이 더디어 진다.

                      서둘러야 하는데, 자꾸만 비는 굵어진다. 내리는 양이 많아지고...

 

     < 12 : 44 > 못제

                      그냥 지나치는가 싶었는데 초록색 표지기가 접혀 있어 똑바로 펼쳐

                      놓았다.(목원대 표교수님의 못제 표지기) 사진을 촬영해 보았지만

                      조망은 그저 그런 상태. 못제 도착 전 음침한 기운이 감도는 묘가 언뜻

                      떠오른다. 으시시한 분위기.  갑자기 못제밑에서 무어라도 튀어 올라올

                      것만 같은 생각이 잠깐 들기도 하고....

                      못제는 아시다 시피 대간상의 유일한 습지로 널리 알려져 있다.

                      서둘러서 못제를 떠난다.

 

     < 13 : 03 > 갈령삼거리

                      잘 정리된 헬기장을 거쳐 갈령삼거리에 도착한다. 비는 더욱 거세어

                      졌다. 이제 몸에 탄력이 붙기 시작한다. 잠시간의 휴식을 취한다.

                      앉을 수는 없고 그저 길 안내 표지판을 붙잡고 선채로 배낭에서 빵

                      한조각을 꺼내어 입에 문다. 그사이에 빗물이 빵을 적셔버려 물 없이

                      도 빵이 술술 잘 내려간다. 비오는 날 빗물에 밥을 말아 먹던 9 년전의

                      대간길이 떠오른다. 그때는 비포장 지방도로 였다면 지금의 대간길은

                      4차선 고속도로라 할 수 있겠지... 피시시 웃어본다.....

 

     < 13 : 25 > 형제봉

                      비를 맞은 할배바위는 더더욱 쭈글쭈글해 보인다.  ㅋㅋㅋㅋㅋ

                      형제봉을 오르고 싶지만 그대로 지나쳐버린다.

                      천황봉을 보고 향하는 된비알은 그리 어렵지 않았지만 오늘처럼 아무

                      것도 보이지 않는 자욱한 가스속에서의 된비알은 내리는 비만큼의 땀을

                      요구한다. 보이지 않는 천황봉을 향해 길을 재촉하면서 쭉쭉 뻗은 나무

                      들을 보면서 피앗재를 거친다. 여기에서 만수동으로 하산할 수 있다.

                      대중교통은 없으며 농장에서 식사와 함께 교통편을 제공 받을 수 있다.

                  

     < 14 : 05 >  피앗재 통과

 

 

@ 쓰레기 수거량 : 빈 펫트병 5개, 사탕봉지 약간 (쓰레기봉투 사용 하지 않음)

 

@ 다음구간 : 피앗재 - 늘재 ( 당일 ) /3차 확인 산행

 

화령재 들머리를 지나 우측으로

 

우측의 대궐터산을 조망 해 봅니다. 그런대로 조망이 잠깐 !

일정구간 함께 했던 2차 종주대원님들.

봉황산 정상석과 어우러진 산님들 바지....

붉은 빛을 띤 암릉지대

조망이 거의 없습니다. 촬영 포기

대간상의 유일한 습지인 못제입니다.

못제안내표지기 / 목원대 표언복 교수님

잘 정리된 헬기장/ 1년이 멀다하고 대간상의 늘어나는것은 묘지와 쓰레기뿐인가 봅니다.

갈령삼거리를 지납니다.

비가 더 굵어지고 가시거리가 제로상태로 됩니다.

 

야영의 충분조건을 갖춘 갈령입니다. 갈령삼거리에서 약 20여분 거리에 위치

위 사진은 지난 6월 19일 산행시 하산하여 촬영한것입니다.

 

 

                     

* 운영자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5-12-08 10: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