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석산에서 거망산으로....

  

2006,11,25

첨단산악회

산행코스: 거연정휴계소-우전마을-산성남문-정상-거북바위-거망산-지장골-용추사-일주문


 

지난봄 기백산-금원산 가는 길에 기백정상에서 바라본

비수처럼 서 있는 산에 한참이나 넋을 잃고 쳐다본 기억이 난다.


황석산,

역사의 아픔과 함께 외로이 서 지금도 쉬 정상을 허락하지 않는다


함양안의면에서 남덕유산부터 시작된 남계천을 따라  우전마을 가는 길은

하얀 암반위로 흐르는 계곡 물과 정자가 아름다운 조화를 이룬다.


거연정을 지나 우전마을 들어서니

황석산을 뒤로하고 양지쪽 마을이 포근해 보이고

앞산은 장수 장안산 이 남덕유와 서봉처럼 높이 서 있다.

 

마을 뒤 산행시점의 이정표는 구등산로와 신등산로 갈라져

옛길을 따라 구등산로 로 산행을 시작 한다

  

된비알 길에 수북이 쌓여있는 낙엽이 미끄러워 더욱 힘들게 하고

산성위 남문에서 쳐다보이는 정상은 멀리만 느껴진다.


남문을 지나 정상 밑 성벽까지는 다시한번 된비알을 체험하고

성벽에서 정상 오르는 암벽은 좁고 위험하기 그지없다.


황석산 정상

비수처럼 생겨서 일까? 서있고 앉자 있기도 어렵지만

앞에 있는 남봉은 더욱 날카롭기 그지없고

내려다보는 피 바위는 한 서린 듯 싸늘하게 보인다


남쪽에 골산의 장안산과 동북에 육산의 기백,금원산 모습이 반대조화를 이루고 

더 멀리 눈 쌓인 덕유산 향적봉과 무룡산과 장수덕유. 남덕유까지

지난여름 걸었던 종주능선이 한눈에 보인다.


정상에서 거북바위 내려가는 암벽 길은

등산로 폐쇄를 해야 할 듯 위험하다.


고소공포증을 느끼며 내려서 돌아본 정상은

가장 멋지게 황석산을 볼 수 있다.


산성 성곽과 함께 길게 이어지는 곡선은 한 폭에 멋진 그림 같고

앞에 있는 거북바위는 힘차게 서있는(?) 것처럼  당당하다.


뒤 돌아 보면 뒷모습이 아름다운 것에 감동 할 때가 있는데

거망산 가면서 뒤돌아보는 황석산은

아마 뒷모습이 가장 아름다운 감동으로 다가온다.


거북바위 지나 거망산 가는 길은 능선 따라 지루하게 이어지지만

뒤돌아 볼 때마다 변하는 황석산에 지루함을 잊는다.


거망산, 금방이라도 나타 날듯 하면서도 멀리 붉은

둥근 봉우리만 손짓한다.

거망산 높이가 다를까 위치가 다를까

지나온 봉우리가 더 높아 보이는 이유는 무엇일까?


거망산, 흔들리는 정상석이 앞에 보이는 기백,금원과

덕유산 향적봉에서 무룡산 남덕유산으로 이어지는 웅장함에

더욱 초라해 보이고 작게만 보인다.

 

지장골 계곡으로 하산 길은 넘어가는 석양에 음지가 되어

싸늘한 바람이 계곡을 타고 오른다.


급경사 계곡 길을 한참이나 지루하게 내려오니

시원하게 흐르는 지장폭포가 잠시나마 하산의 피로를 잊게 한다.


용추사, 원효,의상,사명대사 등 을 배출했다는 곳인데 황량하고

용추사 앞 용추폭포는 날짜를 잘못 계산한 이무기의 한이 서린 듯

깊이를 알 수 없이 푸르고.

떨어지는 물줄기는 하얀 물보라를 일으키며

다시금 위로 솟구친다. 
 

우전마을 가는길에 거북바위 

우전마을앞 장안산 

산성남문에서본 정상 

기백산 

지리산 천황봉과 남봉 

가야할 거망산 쪽 

덕유산 눈쌓인 향적봉과 무룡산 

지리 천황과남봉 

황석산정상 

거북바위 

황석산 

황석산 

거북바위와 정상 

거망산 가는길에 뒤 돌아서 

거망산 가는길에 

거망산  

거망산과기백산 

남덕유와장수덕유산 

덕유향적봉, 무룡산 

남덕유,서봉 

덕유능선 

지장폭포

용추폭포 

  

용추폭포 앞에서 느림보 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