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9.12.

 

한계령~삼거리~끝청~중청~소청~봉정암~수렴동대피소~용대리

 

지리사랑과 함께

 

 

 

설악산 !

 

부산에서는 너무 먼 거리에 있다.

 

그래서 쉽게 갈수 있는 그런 산이 아니다.

 

 

그렇지만, 설악산은 그 먼거리에 대한 시간과 노력을  

 

감당하고도 충분히 매력이 넘치는 그런 산이다.   

 

 

용아장성과 공룡능선의 기기묘묘한 암봉들의

 

사열을 받으며 능선길을 걷어본 사람이라면 아마도 공감할 수 있으리라

 

 

이번엔 큰 맘을 내어 지리사랑 산악회를 따라 처음으로 무박산행으로

 

설악산을 다녀 왔다. 금요일 저녁 10시에 부산을 출발하여 가는 동안 내내

 

비가내려 조심조심 올라 가다 보니 새벽 4시 30분경 한계령에 도착했다. 

 

 

장시간 버스를 타서인지 멀미기운도 있고,

 

몸도 으실으실한 것이 그리 좋지 않다. 다행히도 비는 그쳤다.

 

 

모두들 바삐 목적지를 향해 갈길을 가는지라 나도 배낭을 둘러메고 

 

랜튼 불을 밝히고 조심스레 한계령 계단길을 오른다. 30여분오르니 땀이 나면서

 

서서히 컨디션이 회복된다. 6시 5분경 한계령 삼거리에 도착한다.

 

 

백두대간팀들은 벌써 눈앞에서 사라진지 오래고,

 

문회장님과 일부 사람들은 귀때기청봉으로 간다고 하여

 

이곳에서 일행과 작별하고 나는 서북능선을 걷기로 한다.

 

 

부지런히 걸으니 8시 25분경 중청에 도착한다.

 

중청대피소에는 아침식사를 하느라 많은 사람들이 붐빈다.

 

나는 곧장 소청대피소로로 향한다.

 

 

구름 사이로 용아장성의 모습이 언뜻 보인다.

 

서서히 구름이 걷히고 날이 맑아 온다. 아마도 멋진 풍경을 보여줄 것 같다.

 

 

8시 50분 소청대피소에 도착했다. 

 

대피소에서 바라본 공룡능선의 위용이 대단하다.

 

멀리 울산바위의 모습도 당당하다. 

 

 

간단히 빵으로 아침식사를 하고 봉정암으로 향한다.

 

봉정암은 설악산 해발 1244미터에 위치한 암자로서

 

내설악 최고의 절경을 이룬 용아장성 기암괴석 군락의 끝자락에 있다.

 

 

봉정암은 백담사의 부속암자로 신라 선덕여왕 13년(644년) 자장율사가

 

부처님의 진신사리를 봉안하기 위해 창건하였다고 한다.

 

 

불자라면 일생에 한번은 봉정암의 사리탑에 참배해야 한다고 하며,

 

일생에 세번을 참배하면 부처님이 한가지 소원은 들어준다고 한다.

 

 

그래서인지 남녀노소 수많은 사람들이 고행길을 나서

 

백담사, 오세암, 봉정암의 순례길에 올라 참배의 줄을 잇고 있다. 

 

 

 10시 10분경 봉정암을 떠나 수렴동계곡으로 향했다.

 

하산길에 만난 웅장한 폭포의 모습은 자못 인상적이었다.

 

지리산과는 색다른 모습이었다.

 

 

12시 7분경 수렴동대피소에 도착하였는데, 역시 많은 사람들로 붐볐으며,

 

대피소 아래 가건물에도 점심준비하는 사람들로 들어설 자리조차 없다.

 

 

12시 30분경 영시암에 도착한다. 영시암은 점심공양으로 역시 분주한데,

 

때마침 점심메뉴가 내가 좋아하는 국수다. 그냥 지나칠수 없어

 

국수 한그릇을 얻었는데, 멀건 양념이 다소 실망스럽지만 맛을 보니 간이 잘 맞아

 

먹을만 하다. 후루룩~ 게눈 감추듯 먹어치우고는 다시 길을 재촉한다.

 

 

백담사에 거의 다와갈 즈음 옥빛 계곡물에 그동안 고생한 발을 씻고 있으니,

 

갑자기 빗방울이 떨어지기 시작한다. 걸음을 재촉해 백담사로 향한다.

 

백담사에 도착하니 빗줄기가 점점 굵어진다. 

 

 

용대리로 가는 버스를 기다리는 사람들이 길게 줄을 서있다. 

 

줄서는 것이 싫어서 용대리까지 걸어갈 생각으로 판쵸우의를 입고

 

빗속을 걸어 용대리로 향하는데, 비가 그친다. 

 

 

걸어가는 동안 좁은 도로에서 버스가 내품는 매연 때문에 

 

걸어가는 것도 쉽지 않다. 중간에서 버스를 세워보지만 잘 세워주지 않는다.

 

몇대의 버스를 보내고 나서야 버스를 탈수 있었다. 

 

 

버스 기사의 말로는 길 중간에서 버스를 세워 태울수 없도록 되어 있단다.

 

용대리에 도착하여 영시암에서 부족했던 국수 생각에 다시 국수에 막걸리 한사발을

 

마시고, 얼떨떨한 상태에서 버스에 올라 부산으로 돌아왔다.

 

 

 

 




 

▲ 한계령휴게소



 

▲ 소청대피소를 내려서면서 바라본 공룡능선



 

▲ 공룡능선과 우측의 울산바위



 

▲ 봉정암



 

▲ 봉정암 사리탑










▲ 영시암의 점심공양

 

 

▲ 울산바위